2013년 남양유업 본사의 대리점에 대한 횡포를 폭로한 김웅배

남양유업 대리점을 운영하던 김웅배 씨는 남양유업 본사 측이 대리점주들에게 가하는 횡포에 시달리던 중, 본사 직원이 대리점주들에게 욕설과 막말을 퍼부으며 물품구매를 강요하는 전화통화음성파일을 2013년 5월 3일 인터넷을 통해 폭로했다. 

김웅배 씨는 2000년 6월부터 남양유업 대리점을 운영했다. 그런데 본사에서는 대리점주인 자신이 주문하지도 않은 물품을 강요했고 그 수량은 대리점에서 소화할 수 없는 양이었다. 판매 여부와는 무관하게 본사에 물품대금을 입금해야 했던 김웅배 씨의 상황은 다른 대리점주와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갑을관계’에서 일방적으로 대리 점주들이 피해를 입고 있었다. 

김웅배 씨는 물품강요에 대해 본사 직원과 전화 통화하던 중 본사 직원으로부터 갖은 욕설과 막말을 들었는데, 볼륨을 높이기 위해 휴대전화 버튼을 이것저것 누르다가 우연히 녹음됐고, 그것을 보관하고 있다가 남양유업 대리점의 다른 피해자들을 만나면서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인터넷에 공개했다. 

김웅배 씨가 녹음한 본사 직원과의 통화내용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자 국민적 분노가 일어났고 남양유업 불매운동이 시작되었다. 남양유업 회장은 이 문제를 직접 사과했고, 같은 해 7월 18일 남양유업과 대리점협의회는 피해보상기구에서의 실질피해 액 산정·보상, 불공정거래 행위 원천 차단, 상생위원회 설치, 대리점 영업권 회복 등을 합의했다. 

* 김웅배 씨는 2013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3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