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의인상] 육군 28사단 윤 일병 폭행사망 사건을 제보한 김재량

○ 수상자 선정사유

 

군복무 중인 김재량 병장(제보 당시 상병)은 2014년 4월 6일에 병원에 후송된 육군 28사단 윤 모 일병이 선임병들의 폭행 때문에 쓰러졌음을 포대장에게 제보했다.

군부대에서 발생하는 가혹행위나 구타에 따른 인권침해와 사망사건의 경우 폭행가담자들의 은폐나 상급자의 부실한 조사로 제대로 규명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김 병장은 선임병들의 폭행 때문에 윤 일병이 쓰러졌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었고 폭행가담자로부터 은폐에 가담할 것도 제안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외면하지 않고 제보하는 용기를 발휘해 윤 일병 폭행사망 사건 수사의 단초를 제공했다.

김 병장이 윤 일병 폭행사망 사건의 진실이 은폐되지 않게 했고 군인 인권보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등 사회적으로 기여한 바가 있어, 2014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 수상자 소개

 

육군28사단 포병연대 소속 김재량 병장(제보 당시 상병)은 28사단 포병연대 의무대 윤 모 일병이 선임병들의 폭행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윤 일병이 선임병들의 폭행 때문에 쓰러졌다는 사실을 2014년 4월에 지휘관에게 제보하였다.

2014년 4월 6일 오후에 윤 일병이 쓰러졌고 그 직후 연천의료원으로 이송되었지만 다음날 오후에 숨졌다. 그러나 윤 일병을 장기간에 걸쳐 폭행해왔고 4월 6일에도 윤 일병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가했던 선임병들은 ‘윤 일병이 냉동식품을 먹다가 기도가 막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고 말을 맞추고 폭행 사실 등을 은폐하고자 했다.

그날 저녁에 폭행가담자 중의 한 명한테서 폭행때문에 윤 일병이 쓰러졌다는 것을 들은 김재량 상병은 폭행가담자로부터 사건은폐에 가담할 것을 부탁받았지만, 솔직하게 고백하고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설득하였다. 폭행가담자가 자신의 설득을 받아들이지 않자, 김 상병은 그날 밤 10시가 넘은 시각에, 본부 포대장인 김 모 대위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윤 일병이 이 모 병장을 비롯한 선임병들로부터 폭행을 당해 쓰러졌다고 제보하였다.

김 상병의 제보를 접한 김 모 대위는 곧장 폭행가담자들을 면담조사 하였고, 의무대에 입실해있던 김 모 일병으로부터 구타목격 사실을 진술 받았다. 다음 날 헌병대는 폭행가담자들을 조사하고 이틀 후 폭행가담자들을 상해치사와 폭행, 위력행사가혹행위 혐의 등으로 구속하였다. 이처럼 포대장에게 단순 사고가 아니라 폭행사건임을 알린 김 상병의 제보가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단초가 되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