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H대학 OOOO연구소장의 연구비 횡령을 제보한 공익제보자 A

H 대학 ○○○○연구소에서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용역사업의 회계업무를 담당했던 계약직 연구원 A 씨는 연구소장이 실제 연구에 참여하지 않는 사람에게 연구비를 지급하고 반환받는 등의 회계부정 사실을 2014년 11월, 12월 서울특별시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그리고 연구소장이 연구원들을 인격적으로 모독하고 부당하게 대우하는 그것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신고했다. 

서울특별시는 연구소를 감사한 결과 미승인 연구원들에게 인건비 허위지급 사실 등을 확인하여 2015년 4월, 해당 금액을 환수(11,051,380원)조치하고 2015년 위탁계약을 취소했다. 

 서울특별시의 감사가 시작되자 연구소장은 A 씨가 신고한 것으로 보고 A 씨를 괴롭혔다. ‘부당하면 또 신고하라’라고 하며, 사직서 제출을 강요했다. A 씨가 괴롭힘을 견디지 못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가 국가인권위원회의 중재로 다시 근무한 이후부터는 A 씨를 회계업무에서 배제했고, 다른 직원들과는 말도 못 섞게 했다. 더욱이 1년의 계약 기간이 종료된 후 재계약된 다른 직원들과 달리 A 씨는 담당 프로젝트가 끝나지 않았음에도 학교 측에서 2015년 7월 계약기간 만료 해임을 통보했다. 

A 씨는 2015년 8월 7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분보장조치를 신청했다.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A 씨는 학교 측과 용역과제가 종료되는 2015년 12월 31일까지 재계약을 체결하고, 국민권익위원회에 요청한 신분보장조치신청을 취하했다. A 씨의 제보로 학교가 연구소장을 교체하고 서울 사무실을 폐쇄함에 따라, A 씨는 용역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경기도로 근무지가 변경되어 근무하게 되었다. 

* 참여연대는 A 씨에 대한 신분보장 조치 결정을 요청하는 의견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