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한국남동발전의 임의설계변경과 예산전용 문제를 제보한 공익제보자 A

한국남동발전 영동화력발전소에 근무 중이던 A 씨는 상사와 동료직원의 임의설계변경, 부당한 예산 전용, 하도급업체와의 유착 의혹 등을 2015년 2월 25일에 ‘레드휘슬'(익명제보 시스템)에 제보했다.

한국남동발전 감사실이 A 씨의 제보내용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이 사실로 밝혀졌다. 한국남동발전은 업무관계자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간부, 임의설계변경 및 서류위조와 공사비 과다 지출에 관여한 직원에 대해 징계 처분했다.

그러나 한국남동발전은 관행적으로 이루어지던 업무처리를 문제 삼아 A 씨를 징계(견책)처분하고 영동화력발전소에서 500km 떨어진 삼천포화력발전소로 강제인사 발령을 내렸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