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영산대학교(학교법인 성심학원)의 교권침해행위 등을 폭로한 김진환

영산대학교(학교법인 성심학원) 전임 교수협의회 의장이던 김진환 씨는 현 교수협의회 의장이었던 A 교수가 2016년 6월 재임용에서 탈락하자, A 교수의 재임용철회를 촉구하는 글, 성심학원의 교권침해 행위(비정년트랙 교수들에 대한 부당한 처우, 교수들의 연봉삭감, 계약직 정교수제 도입 등)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2016년 6월 학내공식 게시판 학교사랑나눔터와 개인 블로그에 게시했다. 또한 영산대학교 B 총장이 판사 재직시절 ‘강기훈 유서 대필 사건’ 2심 재판을 담당한 전력, 자신의 딸을 영산대학교 산학협력단 자문변호사로 위촉한 사실, 배우자가 학교법인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사실 등에 관한 기사와 글도 게시했다.

이로 인해 김진환 씨는 성심학원으로부터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허위사실 적시 및 명예훼손과 교원의 품위유지 위반으로 2016년 8월 26일 직위해제, 2016년 9월 26일 해임처분을 받았다. 이에 김진환 씨는 성심학원을 상대로 해임처분 무효 확인 소송을 진행해 승소했고 2018년 11월에 복직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