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주)효성의 변압기 구매 입찰 담합 등 불법행위를 신고한 김민규

㈜효성 전력영업팀 차장으로 근무했던 김민규 씨는 2017년 9월 4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한전 발전자회사가 발주한 발전소용 변압기 구매 입찰에서 ㈜효성의 불공정 담합 행위 등 불법행위 6건을 신고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결과, 2018년 2월 21일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2호기 비상전원공급용 승압변압기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효성을 낙찰자로 정한 ㈜효성과 LS산전의 담합행위를 적발하여 과징금 총 4,000만 원(㈜효성 2천900만 원, LS산전 1천100만 원)을 부과하고 ㈜효성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민규 씨의 신고내용 중 5건은 무혐의 처분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에 따라 시작된 서울서부지검의 수사에도 김민규 씨는 문자 메시지, 메신저 대화, 전화통화 등의 구체적 증거를 제출하는 등 적극협조했다. 

김민규 씨는 언론과 국회에도 ㈜효성의 비리를 알렸다. 2018년 1월 한겨레신문 등에 2013년 1월 공고한 고리 2호기 원전 발전소용 변압기 입찰과 2013년 3월 한수원에서 발주한 경북 울진 한울 1·2호기 원전용 몰드변압기 입찰과정에 ㈜효성과 LS산 전이 담함했다는 사실과 2009년 6월부터 2015년 1월까지 ㈜효성이 유흥업소 접대와 명절 상품권 등을 발주처 임직원들에게 제공했다는 내용도 공개했다. 

또한 김민규 씨는 2018년 10월 2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훈 국회의원을 통해 ㈜효성과 현대중공업 사이의 오랜 담합 관행도 폭로했다. ㈜효성과 현대중공업 임직원들이 2~3년간 한수원과 한전 발전자회사들의 발주가 예상되는 4천억 원 규모의 변압기 입찰 물량을 놓고 ‘가위바위보’나 ‘사다리타기’ 게임을 통해 50 대 50 나눠먹기 식으로 담합을 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