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광주시립제1요양병원의 치매노인 폭행 은폐를 제보한 이명윤

광주시립 제1요양병원(이하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며 CCTV를 관리하던 이명윤 씨는 요양병원 측이 2017년 7월에 발생한 요양병원 노인 폭행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CCTV를 폐기하고 조작한 사실을 2017년 8월 10일에 피해자 측 변호인에게 알리고 언론을 통해 폭로했다. 

요양병원 측은 노인을 폭행한 적이 없고 당시 사건 발생 장소의 CCTV는 녹화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지만, 이명윤 씨의 제보로 요양병원 측의 진술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명윤 씨는 폭행이 발생한 장소에도 CCTV가 녹화되고 있었다는 사실과 요양병원 측이 폭행 장소 CCTV를 다른 곳의 CCTV와 교체하고 해당 CCTV의 하드디스크는 제거하라고 지시한 사실을 피해자 변호인 측에 알리고 이러한 지시가 담긴 녹취록 등을 전달했다. 피해자 가족은 이러한 사실을 언론 기자회견을 통해 폭로했다. 

이명윤 씨의 제보를 계기로 광주지방검찰청이 광주시립 제1 요양병원과 병원 이사장 집 등을 압수수색을 해 CCTV 폐기 사실을 확인하고, 요양병원 내 환자들에 대한 폭행 여부를 전수조사하는 등 수사가 진행됐다. 이후 증거인멸을 지시한 요양병원 직원은 구속되고, 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요양병원 이사장은 기소됐다. 광주시는 폭행 사건 발생 직후인 7월에 자체조사를 거쳐 요양병원의 운영을 맡아온 법인과의 위탁계약을 해지했다. 

제보 후 이명윤 씨는 업무 배제, 왕따 등 불이익을 받았다. 다른 동료들과 식사 도 못하게 하는 등 불이익이 계속되자 이명윤 씨는 광주지방검찰에 요양병원 측의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진정서를 제출했다. 

시민단체 등은 광주시에 제보자 보호 대책 마련을 요구해 담당 공무원이 요양병원에 파견돼 제보자 불이익 등 상황을 점검했다. 

* 이명윤 씨는 2017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7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