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다스 주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입증하는 증언과 증거자료를 제보폭로한 김종백

김종백 씨는 1997년 3월 24일 ㈜다스(DAS, 이하 ‘다스’)에 입사해 2015년 1월 31일까지 18 년간 감사실 직원, 이상은 회장의 운전기사 등으로 근무하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의 일가가 다스를 중심으로 벌인 불법행위들을 깊숙이 알 수밖에 없는 내부자였다. 

김종백 씨는 2017년 중순, 다스의 상속세 문제를 이 전 대통령에 유리하게 만 들기 위해 청와대가 작성한 ‘고 김재정 회장 상속세 관련 문건’ 등을 시사인에 제보했다. 이 자료는 다스의 실소유주인 이 전 대통령을 위해 청와대까지 개입한 사실을 보여주 는 결정적 증거였다. 김종백 씨의 제보가 바탕이 되어 2017년 8월부터 언론에 ‘다스 실 소유주는 이명박’ 이라는 보도가 다시 쏟아지기 시작했다. 2007년 대선 당시 논란이 됐 던 ‘다스는 누구 것인가’ 라는 국민적 의혹이 다시 불거진 것이다. 

김종백 씨는 2017년 8월, 다스가 2003년부터 김경준 씨로부터 BBK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받는 재판 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증거로 당시 청와대가 작성한 문건들을 언론을 통해 추가 공개했다. 또한 2017년 12월부터는 다스 이시형 전무, 이동형 부사장 등 주요 인물과 통화·대화한 녹음파일 800여개 등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고,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를 장악해 가는 과정이 담 긴 결정적 녹취자료들을 공개했다. 또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이 전 대통령 고발 등을 비롯해 시민사회의 대응에도 협력했다. 

2017년 10월 13일,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직 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서울중앙지검이 수사를 시작했다. 2017년 12월 26일에 서울동부지검에 다스 비자금 수사팀이 꾸려졌고, 2018년 1월 11일, 수사팀이 다스 본사, 영포빌딩, 이상은 회장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면서 이 전 대통령과 다스 수사가 본격화됐다. 이 과정에서 김종백 씨는 이 전 대통령과 다스 관련자들의 불 법행위를 입증할 증거자료들을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의 수사팀에 자진해 제출 하는 등 검찰 수사는 물론, 법원 재판 과정에도 적극 협조했다. 

2020년 10월 29일, 대법원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인정해 징 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 원을 선고한 항소심 판결을 확정했다. 

* 김종백 씨는 한국인터넷기자협회가 수여한 ‘2018 한국인터넷기자상 사회공헌상’과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8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