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BBK 투자금 회수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삼성의 개입 사실을 제보한 채동영

2001년 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다스(DAS, 이하 ‘다스’)에서 경리팀장으로 근무한 채동 영 씨는 2017년 11월, 다스 경리팀 직원의 120억 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언론사 뉴스타파에 증언했다.

2007년 검찰 수사와 2008년 2월 정호영 특검조차 경리직원 의 개인횡령으로 결론내린 사건이었지만, 채동영 씨의 제보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의 실소유주이며, 349억 원의 비자금 조성을 지시하고 관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채동영 씨는 다스가 2003년부터 김경준의 BBK를 상대로 제기한 140억 원 회수소송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사실도 밝혔다.

채동영 씨는 경리팀장으로 BBK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관여했는데, 당시 사용한 이메일 내용을 뉴스타파에 처음 공개했다. 이를 통해 다스가 BBK 투자금을 돌려받기 위해 미국에서 벌인 소송에서 2010년 이후 다스 측이 변호사 비용을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삼성의 미국 변호사였던 김석한 씨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이 명박 전 대통령 측에 접근한 사실도 드러났다. 

뉴스타파 보도 후 검찰은 삼성그룹 이학수 전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삼성그룹에서 다스의 미국소송 변호사비용 67억7천여만 원을 대납한 사실을 밝혀냈다. 이 돈은 이건희 회장에 대한 특별사면을 조건으로 ‘다스의 140억 원 회수’를 돕기 위해 삼성 측이 건넨 ‘뇌물’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는 증거가 됐다. 

2020년 10월 29일, 대법원은 이 전 대통령이 1992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를 실제 소유하면서 비자금 약 349억 원을 조성하고 횡령한 혐의와 삼성에 BBK 투자금 회수 소송비를 대납하게 한 뇌물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 원의 형을 확정했다. 

* 채동영 씨는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8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