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한국서부발전의 석탄 공급 문제 및 비리 의혹을 신고한 김하순

김하순 씨는 한국서부발전에 1986년 12월부터 재직하고 있으며 2012년 8월 31일부터 2014년 12월 15일까지 약 2년 4개월간 한국서부발전 등이 출자해 해양 석탄하역설비를 맡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 ‘무티아라자와'(이하 ‘인니 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하였다. 김하순 씨는 인니 회사의 대표이사로 근무하면서 한국서부발전 등 국내 발전회사들에 납품되는 인도네시아 석탄 품질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2014년 12월부터 2015년 5월 사이에 한국서부발전 대표이사와 경영진에게 이를 수차례 보고했으나 묵살됐다. 

2015년 8월 31일 한국서부발전으로 복귀한 김하순 씨는 태안발전본부 지역팀장으로 보직이 변경됐고,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석탄 품질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내부에 지속적으로 보고했으나 이에 대한 조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던 중 한국서부발전 은 2016년 6월에 김하순 씨가 근무하던 당시 인니 회사 성과 감사결과, 지적사항을 사유로 김하순 씨에게 2016년 8월 17일 감봉 3개월의 징계 처분을 했고, 2016년 12월 김하순 씨의 의사와 무관하게 IT 부서 계약부장으로 보직 발령했다. 

김하순 씨는 2017년 3월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의 석탄 비리 관련 연속 방송을 접한 뒤, 2017년 4월 한국서부발전 감사실에 내부 신고를 했으나 감사실에서 이를 접수하지 않자, 2017년 6월 감사원에 한국서부발전 석탄 공급 관련 비리 의혹을 신고했다. 

감사원은 2017년 10월에 발전 5사에 대한 특정감사에 착수했는데, 2018년 4월 인도네시아 석탄 공급과 관련해 위법 부당사례를 적발하고 한국서부발전에 처분을 요구했다. 김하순 씨는 감사원 감사결과 등을 근거로 2018년 8월 한국서부발전에 징계 재심을 청구했으나 한국서부발전이 이를 기각했다.  씨는 2018년 11월 2일 법원에 징계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해 2019년 6월 27일 1심에서 승소했다. 

2019년 산업자원부 국정 감사에서 김성환 국회의원은 김하순 씨의 신고와 감사원의 감사 내용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저열량탄 수입을 둘러싼 한국서부발전의 비리와 이로 인한 미세먼지 증가 문제”를 지적하며 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서부발전은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한국서부발전의 불량석탄 문제는 2020년 국정 감사에서 김성환 의원과 류호정 의원, 2021년 국정 감사에서 류호정 의원에게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