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의 횡령 등 비위행위를 신고한 직원 11인

서울특별시 출연 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의 전·현직 직원 11인은 재단 이사장의 법인카드 및 회의비 등의 사적 유용(횡령), 가족동반 외유성 해외 출장, 공용차 무단 사용, 연장근무 불법 인정 및 묵인 등을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고, MBC에 제보했다. 

제보자들은 2018년 8월 6일과 7일에 국민권익위원회와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에 재단의 비위를 신고했다. 그러나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의 조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제보자들은 서울특별시의회의 행정사무 감사가 진행되던 2018년 11월 5일 이성배 시의원에게 제보하였고, 11월 16일에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추가신고를 했다. 그고 비위행위가 은폐되지 않도록 MBC에도 제보했다. 

결국,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는 2018년 12월 3일 재단에 특별점검 계획을 통보하고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그 결과, 제보자들의 신고내용 대부분이 사실로 확인되었다. 서울특별시 감사위원회는 이사장과 본부장의 비위행위가 중대하다고 보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서울특별시에 이사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또한, 이사장의 부당이득은 전액 환수 조치하였으며, 조사가 진행 중인 본부장의 성희롱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엄중히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특별시는 2019년 2월 12일 이사장과 본부장을 해임했다.

* 제보자 11인은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9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