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성범죄 동영상 유통 등 불법행위를 제보한 공익제보자 D

제보자 D 씨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소유 회사들의 지주사인 ㈜한국인터넷기술원에서 법무 이사로 근무하면서 양 회장의 각종 비위 행각과 불법행위를 목격했다. 특히 D 씨는 2016년에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에 대량의 성범죄 영상이 유통되면서 성범죄 영상 유포만큼은 근절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몇몇 임원들과 함께 이를 없애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던 중 D 씨는 2018년 7월 28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 – 웹하드 불법 동영상의 진실 편’ 방송 후 자체조사를 진행해 양 회장이 비밀리에 헤비 업로더 조직을 관리 운영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D 씨는 내부에서 문제 제기하는 것으로는 해결되지 않겠다는 생각에 성범죄 동영상 유통과 양 회장의 직원 폭행, 사찰, 헤비 업로더 조직 관리 운영의 문제를 2018년 9월 언론사 뉴스타파, 셜록, 프레시안에 제보했다. D 씨는 헤비 업로더를 관리했던 핵심 책임자를 설득해 ‘양 회장이 헤비 업로더들을 관리 운영했다’라는 사실을 인터뷰하게 했다. 또한, D 씨는 양 회장이 직원들의 핸드폰에 도청 앱을 깔아 사찰한 것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신고했다. 

뉴스타파, 셜록, 프레시안이 양 회장의 각종 비위와 불법행위를 보도하면서 파문이 일자 경기남부경찰청은 사이버·형사합동수사팀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했고, 11월 10일 양 회장을 구속했다. 

수사결과, 양 회장이 2013년 12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등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면서 성범죄 영상과 저작권 영상 등을 유포하여서 해 약 70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하고, 헤비 업로더들을 철저하게 관리하면서 필터링 업체까지 소유하여 음란물 유통을 사실상 주도하였으며, 직원들을 상습폭행하고, 전·현직 임원과 대마초를 흡연하고 각종 엽기행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 회장은 △직원들에게 핫소스, 생마늘을 먹게 하고 머리를 빨간색으로 염색하도록 한 죄(강요죄) △직원들의 뺨을 때리고, 무릎을 꿇게 한 죄(상습폭행죄), △직원과 전 부인 휴대전화를 도청한 죄(정보통신망침해죄), △ 도검과 활을 소지한 죄(「총포화약법」 위반), △ 닭을 도검으로 내리쳐 잔인하게 죽인 죄(「동물보호법」 위반), △대마를 흡입한 죄(「마약류관리법」 위반), △대학교수를 감금하고 집단폭행한 죄(공 동상행, 공동감금)로 구속기소 되어 2021년 4월 15일, 대법원에서 징역 5년 형이 확정되었다.

양 회장 측은 뉴스타파와 셜록의 보도 이후 제보자 색출에 들어갔는데, D 씨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변보호조치를 신청해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았다. 그러나 D 씨는 제보에 대한 보복으로 11월 30일 ㈜한국인터넷기술원에서 직위 해제되고 자택 대기발령(3개월) 처분을 받았다. 2019년 3월에 복직했으나 업무에서 배제되고 사무실에서 격리 배치됐다. 국민권익위원회가 2019년 2월에 보호조치(원상회복) 결정을 내렸으나 사측은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