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성남중부경찰서 경찰관의 과태료 횡령을 신고한 김미화

김미화 씨는 성남중부경찰서에 근무하던 중 교통민원과 소속 J 경찰관이 과태료를 횡령한 사실을 2004년 12월 부패방지위원회에 신고했다. 

부패방지위원회는 자체적인 기초조사를 거쳐 이 사건을 대검찰청에 이첩했고, 대검찰청은 2015년 7월 5일, 1999년부터 6년간 1억 8,505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확인하고 J 경찰관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문서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죄 등으로 구속기소 했다. 

김미화 씨의 제보로 교통민원 과태료 업무를 담당해온 J 경찰관이 금융기관의 도장을 위조해 납부영수증을 허위로 첨부하고, 체납자들이 송금한 과태료를 빼내는 수법으로 국고를 횡령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