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조선대학교 중앙도서관 신축공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1인시위를 한 박광채

조선대학교 교수 박광채 씨는 중앙도서관 신축(2002년 10월 7일 준공)공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1인시위를 2005년 5월 9일부터 2010년 5월 10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12시에 벌였다. 

박광채 씨는 당초 시방서에는 국내산 석재로 시공하게 되어있었으나 당시 양형일 총장의 지시로 내·외벽과 바닥, 계단 등에 국내산 석재 대신 값싼 저질의 중국산 석재를 사용했음에도 재료비는 감액하고 인건비를 높이는 방식으로 오히려 원 시방서 보다 약 2,400여만 원 높게 시공됐고, 그에 따라 수억 원의 교비가 낭비됐다고 주장했다. 

박광채 씨는 당시 조선대학교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당시 조선대학교 양형일 총장을 고발했으나 총장은 무혐의처분을 받았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