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G대학교 학과장의 학생 성적조작을 문제 제기한 교수 L

G 대학교의 중소기업경영과 강의 전담 교수였던 교수 L 씨는 학과장 B 교수가 수업에 출석하지 않은 학생에게 성적을 부여하는 등 L 씨가 부여한 학생의 성적을 조작한 정황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경위조사와 조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2013년 11월 6일 대학 측에 제출했다. 

대학은 L 씨뿐만 아니라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B 교수가 대학발전기금이나 부족한 학점을 채워주는 명분으로 금품 등을 요구하는 등 B 교수의 부패행위를 탄원하자 진상 조사 TF를 구성해 운영했지만, 별다른 조처하지 않있다. 오히려 L 씨를 2015년 2월 16일 전공과 무관한 미디어학과로 전보 발령하고, 2016년 12월 31월 실적평가 및 재임용기준에 미달했다는 이유로 재임용거부 처분을 내렸다. 

이에 L 씨는 2017년 1월 5일,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해 2월 23일 ‘재임용 거부처분 취소’ 결정을 받고 복직했다. 

한편 B 교수는 L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는데, 검찰 수사 과정에서 도리어 B 교수가 청강생에게 성적을 부여한 범죄혐의가 확인되어 2016년 7월 법원은 B 교수에게 500만 원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 참여연대는 2017년 2월 9일, L 씨에 대한 재임용거부 처분은 학교 구성원의 부패행위를 문제 삼은 것에 대한 불이익처분으로 이를 취소해 줄 것을 요청하는 의견서를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제출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