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두원공과대학교(학교법인 두원학원)의 입시 비리를 신고한 김현철

두원공과대학교(학교법인 두원학원) 학교기업사업단 기술직으로 근무하던 교수 김현철 씨는 2019년 2월, 교수신문에 두원공과대학교가 국고지원금을 보직교수의 해외 골프·관광에 유용한 의혹을 제보하였고, 2019년 5월 1일 두원학원으로부터 돌연 ‘계약기간 만료’로 인한 해고 통보를 받았다. 

 

이후 김현철 씨는 2019년 7월 12일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 사학리비신고센터에 ‘두원공과대학교 이사장의 지시로 정원보다 훨씬 많은 지원자를 합격시키고 주· 야간 모집자, 정원 내 모집자와 정원 외 모집자를 뒤섞는 방식으로 충원율을 뻥튀기했고, 교육부에 허위로 보고해왔다’라며 이같은 입학률·재학률 조작을 통해 2008~2017년 동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재정지원사업에서 800억여 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교부받았다는 의혹을 신고하고, 7월 18일 공익제보자모임과 함께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현철 씨의 신고에 대해 교육부는 2019년 9월 30일부터 10월 10일까지 두원 공과대학교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하여,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신입생 총 1,074명 초과 모집,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1명에 대해 전과 허가 없이 전과예정 학교의 전공과목을 수강하도록 한 후 다음 학기에 전과 처리, 2009년 8개 학과에서 정원 외(산업체 위탁전형) 특별전형 모집한 신입생 125명을 정원 내 신입생으로 보고, 주·야간반 수업 운영 부적정 등 9건의 부적정 사항을 적발하여 2020년 3월 4일 기관경고 및 관계자들에 대한 중징계 등을 처분하였다.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