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경기방송 간부의 친일, 역사왜곡발언을 제보한 노광준, 윤종화

경기방송에서 근무하던 노광준 씨(당시 제작팀장)와 윤종화 씨는(당시 보도2팀장)은 한국정부에 대해 일본의 수출통제 조치에 반발해서 전국적으로 일본상품불매운동이 일어날 당시 보도공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총괄본부장의 친일, 역사왜곡, 불매운동 비하 발언 및 기사방향에 대한 업무지시를 2019년 8월 타 언론사인 미디어오늘, 노컷뉴스에 제보 했다. 

 경기방송 3대 주주이자 보도책임자인 경기방송 H 총괄본부장은 2017년 7월부터 8월 사이 직원 회식자리, 간부회의, 식사자리 등에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이 잘못 됐다. 1965년 한일협정으로 끝난 것이다. 일본 논리가 맞다. 한국이 어거지다”, “문재인 하는 거 보면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떠오른다. 일본에 맞서다 반도체 괴멸한다”, “불매운동 100년간 성공한 적이 없다”는 등 친일, 역사왜곡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또한 정치적 불매운동으로 인한 선량한 시민 피해 기사를 쓰라는 취지의 업무지시를 했다. 

 노광준·윤종화 씨의 제보로 미디어오늘과 노컷뉴스 보도를 비롯해 10건의 언론보도가 이어졌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경기방송 대표이사는 2019년 8월 사과문을 발표했고, H 총괄본부장도 사과와 함께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사퇴한다던 H 총괄 본부장은 전무이사로 승진했고, 경기방송은 2019년 11월 노광준·윤종화 씨를 왜곡된 내용으로 회사 및 상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사유를 들어 해고 했다. 

 제보자들이 제기한 부당해고 구제신청에서 경지지방노동위원회에 이어서 중앙노동위원회는 부당해고임을 인정했지만 경기방송은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서울행정법원 또한 2021년 9월 16일, 징계사유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고의 청구를 기 각했다. 그러나 경기방송의 항고로 현재 항소심 재판 중이다. 

 한편, 경기방송과 H 총괄본부장은 제보자들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고소했지만, 검찰이 2020년 6월 혐의없음(증거불충분) 불기소 처분한데 이어서 수원고등검찰청도 2020년 10월 항고를 기각했고, 수원고등법원은 2021년 2월 재정신청마저 기각했다. 여러 논란끝에 2020년 3월 경기방송은 자진폐업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