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공공기관 용역사업 담당자의 부패행위를 제보한 공익제보자 A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는 제보자 A 씨는 2018년 공공기관 용역사업 담당 직원이 용역사업을 수행하면서 보조원의 인건비를 허위로 지급하고, 가족 명의로 사업자등록을 한 뒤 물품단가를 부풀린 의혹을 2018년 9월 3일부터 2019년 1월 30일 내부 임원에게 여러 차례 신고했고, 2019년 7월 18일 흥사단 감사회에 관련 내용과 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투명사회운동본부 내부 임원들은 제보자에게 사건을 문제 삼지 말 것을 강요하고, 임금삭감 등 불이익조치를 가했다. 또한 회원들이 모인 SNS 단체 대화방에서 제보자를 음해하고, 제보자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A 씨는 2020년 3월과 4월, 국민권익위원회에 부패행위를 신고하고 신분보장조치를 신청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신고내용을 2020년 6월 23일 경찰청으로 이첩했다. 서울혜화경찰서는 2021년 7월 용역사업 담당 직원의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불송치했으나,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피신고자인 해당 직원을 업무상 배임,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를 인정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약식기소했다.

또한 국민권익위원회는 2020년 8월 24일 투명사회운동본부 내부 임원들이 부패행위 신고를 이유로 임금을 삭감하고, 신고행위를 비방하는 등 A 씨에게 불이익조치를 가했다고 판단해, A 씨에 대한 신분보장조치를 결정했다. 또한 투명사회운동본부 회원들에게 A 씨가 신고자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내용을 알려주거나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문을 공유한 내부 임원 4인을 「부패방지권익위법」의 신고자 비밀보장 의무 위반으로 2020년 8월과 2021년 2월에 각각 고발했다. 이들은 2021년 5월에 신고자의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발언을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고의가 없없다는 취지로 불기소처분을, 2022년 9월에는 벌금 2백만 원과 3백만 원형의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다.

한편 내부 임원들은 신분보장조치 결정에 불복해 국민권익위원회 결정취소 소송을 제기했지만, 2020년 11월 9일 서울행정법원은 이들의 임기가 만료돼 소송을 제기할 자격이 없다며 각하했다.

내부 임원들은 현재까지 여러 건의 고소고발로 A 씨를 괴롭히고 있다. 불이익조치를 가한 내부 임원 중 1인은 제보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등 30건의 보복성 소송을 제기했다. A 씨를 지원해 온 참여연대를 비롯한 제보자지원단체들과 활동가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관 등을 대상으로 명예훼손,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으로 10여 건의 고소고발을 하고 관련 기관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 중 신고자가 신고자료로 제출한 자료 수집 절차가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했다는 고발 건에 대해서만 약식기소되고 나머지 고소고발 사건들에 대해서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021년 1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유일하게 기소된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에 대해 신고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행위이므로 「부패방지권익위법」의 신고자의 책임 감면 규정 취지 등을 고려해 선고를 유예했다.

A 씨는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한 ‘2021년 투명사회상’과 2022년에 내부제보실천운동이 수여한 ‘제4회 이문옥 밝은 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는 내부제보실천운동, 호루라기재단과 함께 2020년에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자 A 씨의 신분보장조치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2회 제출했으며, A 씨의 「정보통신망법」 위반 고발사건에 대해 검찰과 법원에 부패신고자 책임감면이 필요하다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또한 2021년 ‘공익제보자를 응원해’ 캠페인을 통해 제보자에게 보내는 시민들의 응원엽서 500여통을 받아서 전달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