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다시함께 상담센터장의 보조금 유용 등 회계비리를 신고한 공익제보자 A

서울특별시 산하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센터인 다시함께 상담센터에서 직원으로 근무한 A 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보직 변경을 요청했으나 센터장이 사표를 요구해 이를 거부하다 결국 해고됐다. 이에 A 씨는 2014년 5월 13일, 서울특별시로부터 센터 업무를 위탁받은 한소리회에 해고 이의신청을 하면서 센터장의 회계 비리를 적은 문서를 제출했고, 위탁기관인 서울특별시에도 이를 제출했다. 

A 씨의 제보로 서울특별시가 2014년 5월 20일부터 6월 10일까지 다시함께 상담센터의 부적절한 보조금 집행과 운영실태 등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제보내용은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서울특별시는 센터장이 직원들의 상담활동비와 거래 업체로부터 후원금 명목으로 받은 돈을 간부 직급수당과 업무추진비로 사용하고, 근무하지 않은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한 후 다시 돌려받아 업무추진비로 사용하는 등 보 조금 유용과 회계부정 사실을 적발했다. 서울시는 한소리회에 다시함께 상담센터장, 행정팀장, 회계담당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고, 경찰에 관련자들과 거래 업체 대표자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또한, 한소리회에 보조금 반환과 과태료를 부과했다. 

* A 씨는 2015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5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