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기자회견] 보건복지부의 청년활동지원사업 시정명령 규탄 청년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60803_청년수당기자회견

 

지난 8월 3일 복지부의 서울시 청년수당 시정명령에 대해 항의하는 청년단체 연대기자회견을 충정로 사회보장위원회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보건복지부의 청년활동지원사업 시정명령 규탄 청년단체 긴급 기자회견

보건복지부는 시정명령을 시정하고 취소처분 계획을 취소하라!

복지부가 서울시 청년수당 지급을 막아 나섰다. 8월 3일 오늘, 서울시가 2831명의 청년에게 청년수당을 첫 지급 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시정명령을 내렸다.

 

복지부는 도대체 어느 나라 부처인지 모르겠다. 한국에 사는 한국 청년을 위해 지자체가 시행하고자 하는 이 정책을, 한국 정부가 금지하는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 어떻게 국가가 발 벗고 나선 게, 뭘 하자는 게 아니라 하지 말자는 것인가.

 

복지부에게 묻고 싶다. 법 조항이 먼저인가, 청년의 삶이 먼저인가. 법률도 청년을 포함한 시민의 삶을 보장해주기 위해 존재한다. 새로운 청년정책 시도를 막으라고 존재하는 게 아니다. 복지부처럼, 억지로 끼워 맞추면 법률은 박제화 된다. 복지부는 눈을 똑바로 뜨고, 청년과 시민의 삶을 직시하기 바란다.

 

우리도 안다. 50만원 지급하는 청년수당이 청년 문제의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다만, 청년수당은 청년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시도다. 새로운 시도가 많아져야, 청년정책이 제도적으로 정착될 수 있다.

 

더욱이, 청년수당은 지난 3년간 수백 명의 청년들이 서울시에 요구해서 도입된 사업이다. 청년의 땀이 묻어 있는, 청년의 손으로 만든, 청년에 의한 정책이다. 청년의 요구를 행정이 직접 받아 안은 모범적인 정책도입 사례인 것이다.

대통령과 복지부의 큰 품을 기대한다. 서울시 올해 예산은 24조원이 넘는다. 올해 정부예산도 386조가 넘는다. 90억원은 이 규모로 보면, 적은 액수다. 우리 청년은 대통령과 정부가 90억원의 청년수당 사업을 막는 데 왜 이토록 집착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서울시 청년수당 사업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시범사업이다. 시범사업으로 해보고, 그 후에 사업의 지속 여부를 논의해도 늦지 않다.

 

청년들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정부가 나서서 청년정책을 막는 이 기막힌 사태에 대해, 청년들과 함께 규탄해나갈 것이다. 청년수당을 막는 정부의 잘못된 행태에 대해 비판할 것이다.

 

나아가, 청년수당의 예산증액을 요구할 것이고 정부 청년정책의 제도화를 위해 더 적극적으로 행동할 것이다. 청년은 모일 것이다.

 

2016. 8. 3.

 

청년유니온, 민달팽이유니온, 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 빚쟁이 유니온(준), 토닥협동조합, KYC, 오늘공작소, 청춘희년네트워크, AUD, 더 민주당 서울시당 대학생위원회, 청년참여연대, 동네형들, 메니페스토 청년협동조합, 뜨거운 청춘들 등 14개 청년단체와 신지예, 한영섭, 김주호, 민달팽이유니온 3인, 청년유니온 3인,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8인, 더불어민주당 대학생위원회 2인, 박세훈(고려대), 박향진(당사자) 등 청년 당사자 일동

 

 

관련기사 [경향신문]“청년의 미래는 ‘시정명령’ 할 수 없습니다”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