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기 후기] 오리엔테이션 – 참여연대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참여연대 20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2017년 7월 3일(월)부터 8월 10일(목)까지 6주 동안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24명의 20대 청년 분들이 함께 참여하는데, 이 6주 동안 우리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친구들은 인권과 참여민주주의, 청년문제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공부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통해 직접행동을 기획하고 진행함으로써 미래의 청년시민운동가로 커나가게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후기는 천성무님께서 작성해주셨습니다 🙂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란?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그 동안 방중마다 실시되었던 참여연대 인턴프로그램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청년들의 공익활동을 위한 시민교육과 청년문제 해결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는 배움 공동체 학교입니다.

 

20170703_[워크숍]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인사 (2)   20170703_[워크숍]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인사 (7)

 

<어서와 : 20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 인사>

 

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날이었다. 첫날은 대개 그렇듯 모두들 어색해했다. 자기소개 시간이 주어졌는데 보통의 경우라면 자기를 스스로 소개했겠지만, 둘씩 짝지어 서로 인터뷰하고 인터뷰한 내용을 발표하는 것으로 대신하였다. 타인을 대신 소개해야 했기 때문에 더 조심하게 되고 상대방의 말에 더 귀 기울이게 된 것 같다. 인터뷰 이후에는 참여연대가 걸어온 길, 하고 있는 일들을 소개받았다. 생각보다 참여연대가 관심 갖고 있는 분야는 광범위했다. 일정 이후에는 뒤풀이 시간이 주어졌고, 인터뷰만으로 부족했던 점을 보충할 수 있었다. 수강생들의 주된 지원 동기는 사회에 대한 의무감이었다. 그래서인지 많은 수강생들이 각종 사회문제들에 대한 깊은 이해와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 특히 여성차별 관련한 문제와 대학교 관련한 문제가 관심사의 주를 이루었다.

 

20170703_[워크숍]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인사 (3)   20170703_[워크숍]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인사 (4)

 

그동안 나는 사회문제에 대해서 소극적이었다. 다시 말해 어떤 일이 잘못되었다고 믿더라도 적극적으로 비판하지 않았다. 아마도 내가 그래왔던 것은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을 수 없다면 비판을 삼가는 편이 낫다고 늘 생각해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사회문제와 관련하여서는 사정이 조금 다른 것 같다. 오히려 각 문제에 대한 대안이 없더라도 적극적으로 비판하면 공론화시킬 수 있고, 그 과정 속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합리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다. 즉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되어있든 그렇지 않든 우선 참여해야 한다. 앞으로 청년공익활동가학교에서 사회문제에 대해 참여하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배우길 기대하고, 이후의 삶에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람이 되기를 희망한다.

 

20170703_[워크숍]청년공익활동가학교 첫인사 (6)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