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기 후기] 우리 안의 갈등과 평화 – 청년공익활동가학교21기 워크숍 후기

참여연대 21기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2018년 1월 8일(월)부터 2월 14일(수)까지 6주 동안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27명의 청년들은 인권과 참여민주주의, 청년문제 등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배우고, 세상을 바꾸기 위한 직접행동도 직접 기획하고 실천합니다. 이번 후기는 이무한님이 작성해주셨습니다 🙂

 

* 청년공익활동가학교란?

 

청년공익활동가학교는 그 동안 방중마다 실시되었던 참여연대 인턴프로그램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청년들의 공익활동을 위한 시민교육과 청년문제 해결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공부하는 배움 공동체 학교입니다.  >> 청년참여연대 더 알아보기(클릭)

 180123 청년공익활동가 21기 여성혐오와 한국사회 및 수요집회 준비

청년공익활동가학교 21기 오리엔테이션 ⓒ참여연대

 

 사람은 살아가면서 수 많은 관계들을 맺고 산다. 가족과의 관계, 친구와의 관계, 선생님과의 관계, 직장 동료들과의 관계, 심지어 사람이 아닌 조직과도 관계를 맺는다. 관계를 맺으면서 상호간의 소통을 하게 된다. 소통을 하면서 어떤 경우는 잘 되어서 좋은 관계를 맺기도 하고 나쁜 경우는 관계를 끊기도 한다. 그럼 과연 어떻게 소통을 해야할까? 청년 공익활동가 학교에서 우리는 소통에 대한 워크숍을 진행했다. 

 

처음 시작에 앞서 우리는 약속을 하고 갔다. 첫 번째 모든지 OK 두 번째 떠오르는 대로 세 번째 서로 배움이다. 이 3개의 약속을 시작으로 우리의 워크숍은 시작됐다. 시작은 1대1 인터뷰로 출발했다. 주제는 “주말 간 뭐했는지”를 이야기 하는 건데 첫 번째로는 온 마음을 다해서 들어주는 태도였고 그 다음은 의도적으로 딴 짓을 하면서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었다. 서로가 인터뷰를 해보고 서로 느낌을 나눌 때 어떤 분은 “상대방이 진심을 다해서 들어주니까. 더욱더 이야기 하고 싶었다.”라는 이야기를 했고 어떤분은 “상대방이 딴 짓을 하는 게 설정이란 걸 알고 있지만 기분이 매우 나빴다.” 라는 이야기 했다. 나도 인터뷰를 하면서 내가 이야기를 하는 데 상대방이 안 들어주니까. 이걸 이야기 해야되나 말아야되나 라는 생각도 했다. 가끔 부모님께서 말씀 하실 때 핸드폰 하면서 듣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부모님이 그 동안 기분이 얼마나 나쁘셨을까? 반성도 하게 된 인터뷰였다. 

 

1대1 인터뷰 한 다음에는 4인 단위로 인터뷰도 진행했었는데 2인이랑 4인으로 했을 때 달랐던 건 상대방들이 의도적으로 내 말을 듣지 않았을 때 무기력감이 배로 됐었고 잘 들어줬을 때는 좋았던 기분이 배가 되었다. 발표자가 이야기를 하는 동안 청중의 태도가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느끼게 된 계기였다. 그동안 대학에서 조별과제 발표 때 지루하면 별로 집중해서 듣지를 않았는데 발표자분들께서 얼마나 긴장되고 힘들었을지 이해가 되었다. 

 

워크숍을 하면서 가장 인상 남은 건 절대권력 시간이었다. 절대권력 시간은 절대권력 한 명이 나오고 절대권력의 조종을 받는 중간권력 그리고 중간권력 밑에 있는 더 밑에 있는 사람들 이렇게 구성되었다. 상황은 절대권력의 손바닥을 중간권력이 쫒아가고 중간권력의 손바닥을 밑에 있는 사람들이 쫒아가는 상황이었다. 절대권력자가 움직이면 중간관리자가 움직이고 중간관리자가 움직이면 맨 밑에 사람이 움직였다. 한 사람에 의해 모든 것이 좌지우지 되는 이 상황은 민초들의 입장에서는 패닉이었다. 서로 배움시간에서 맨 밑의 역할을 했던 분이 “내 자신이 없어지고 오직 중간관리자의 손만 보게된다.”라고 말씀하셨다. 중간 관리자였던 나는 위에서 당하니까. 그나마 가진 자유를 밑에 사람에게 활용하기도 했다. 

 20180115_청년공익활동가학교 소통워크샵20180115_청년공익활동가학교 소통워크샵

청년공익활동가학교 21기 오리엔테이션 ⓒ참여연대

 

절대 권력 이후에도 모두가 꼭지점 2명을 임의로 정하고 모두가 정삼각형을 이루는 삼각형 게임, 지하철 안에서 이모와 아이의 상황, 워크숍 내내 했던 건 어떻게 듣느냐 그리고 독단적으로 소통이 되는 구조속에서 어떤 느낌인지를 이야기 해주었다.            

 

현대 사회에서 우리는 여러 관계를 맺는다. 개인과 개인의 관계, 개인과 집단의 관계, 집단과 집단의 관계 그리고 우리는 관계를 맺으면서 갈등을 경험한다. 갈등은 관계를 맺으면서 피할 수 없는 일이다. 갈등이 심화되어 큰 싸움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갈등에 잘 대처하고 소통을 하면 중재되기도 한다. 오늘 워크숍은 우리가 맺어왔던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본 계기였고 앞으로의 있을 관계에도 소통을 명심하라는 주제를 던져준 좋은 워크숍이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